진주 검무

d9abe977758b209f6e79857708880870.jpg

신라시대 소년 황창랑이 검무를 잘 추어 이름을 날렸으며 백제 왕 앞에서 검무를 추다가 칼을 던져 왕을 죽이고 그도 잡혀 죽임을 당했다. 이후로 신라 사람들이 애국소년의 넋을 기리기 위해 황창량의 모습의 가면을 쓴 채 검무를 추기 시작한데서 부터 유래한 춤이기 때문에 황창랑무라고도 불리운다. 4명의 무원들이 긴 칼을 들고 대무하여 추는 춤으로 원래 민간에서 가면무로 행해지던 것을 순조때 궁중정채로 채택해 궁중에서 연회되면서 칼의 길이는 짧아지고 가면은 쓰지 않은 채 여령들이 검무를 추었다.

Advertisements